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바람같이 흐르는 시간의 기억  
굿뉴스넷(www.sngnews.co.kr)   
편집부 | 2021.03.25 10:56 |

- 2021 성남청년작가전 <박주영: 바람부는 날>


326()부터 516() 성남큐브미술관 반달갤러리서 무료 전시

삶 속에 축적된 시간의 기억을 은유한 회화, 설치작품 선보여

사회적 거리두기 적용, 온라인 사전예약제 및 회차별 관람 인원 제한 운영



undefined


성남문화재단(대표이사 노재천)이 지역의 청년 작가를 발굴, 지원하는 2021 성남청년작가전의 첫 번째 전시로 <박주영: 바람부는 날>을 오는 326()부터 516()까지 성남큐브미술관 반달갤러리에서 개최한다.

 

성남청년작가전은 성남지역의 청년 예술가를 발굴하고 전시 공간 지원 등을 통해 창작활동에 대한 고민을 함께 분담하는 지역 예술가 지원프로그램이다.


재단은 2015년 성남큐브미술관 내 청년 작가 전용공간인 반달갤러리 조성을 시작으로 지역 청년 작가들을 위한 건강한 창작환경 조성과 작품 활동의 길을 확대하는 데 노력해왔다.

 

올해 성남청년작가전의 첫 번째로 소개되는 박주영 작가는 삶 속에서 경험한 시간의 흐름을 보존하려는 다양한 작업을 선보인다. 수많은 획()을 겹겹이 쌓아 표현하는 자신만의 조형언어를 통해 시간의 축적을 형상화하고 그 속에 담긴 존재의 의미를 작품에 쌓아간다.

 

undefined


작가는 2017년부터 바람을 주된 키워드로 삼고, 바람과 감정을 획으로만 표현한 ‘rhythm’ 시리즈와 바람에 따른 마음과 생각을 구체적인 형상이나 공간으로 구성한 ‘windwishee’, ‘wind,ow’ 등의 시리즈를 작업해왔다.

 

이번 전시에서는 현재의 연속성에서 시간뿐 아니라 공간의 존재도 인식하는 최근작 <바람 잘 날>과 특유의 색채감과 톤, 색의 조화를 통해 바람과 시간에 대한 감정을 세밀하게 표현한 , 등의 작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undefined


  

특히 이번 전시는 대형 비단을 소재로 한 작업부터 3D오브제 작품까지 기존의 평면에 국한됐던 시간에 관한 이야기를 복합적, 입체적으로 풀어내는 새로운 시도가 돋보인다. 아교포수(채색할 면에 아교를 먼저 발라 안료가 잘 먹도록 하는 작업)를 하지 않아 표면이 매끄럽지 못한 비단에 그려낸 풍경을 통해, 삶의 굴곡 속에서도 온전한 나를 만들어가기까지 시간과 경험을 축적해가는 우리의 인생을 표현한다.


    undefined


성남문화재단은 이번 전시로 시민들이 그동안 힘들었던 시간은 바람에 흩날리고, 행복한 시간만 되새기는 기회가 되길 기대하며, 앞으로도 다양한 기획전시로 지역의 청년 작가들이 한 단계 더 성장할 수 있는 창작지형 형성을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전시 관람은 화요일부터 일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고 월요일은 휴관한다. 온라인 사전예약을 통해 누구나 무료로 관람 가능하며,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에 따라 동시 입장객 수를 전체 수용인원의 30% 이내로 제한해 운영한다.



  

Copyrights © 2012 www.sngnews.co.kr All Rights Reserved


공감 비공감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