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체육인이 숨쉬는 체육회관, 경기도의회가 만들어가겠습니다.  
굿뉴스넷(www.sngnews.co.kr)   
편집부 | 2021.04.13 12:41 |

undefined- 체육회에서 관리하던 체육회관, 정작 체육인 절반도 입주하지 못해

 

경기도의회 최만식 문화체육관광위원장은 경기도체육회 65개 체육종목단체 중 30 단체만 체육회관에 입주하고, 체육과 무관한 업체가 입주한 현 상황에 대해 강하게 비판하며 체육회관 입주 현황과 입주 희망 종목단체를 파악하여 입주가 가능하도록 조치할 것 도 체육과에 제안했다.

 

최 위원장은 지난달 9일 체육종목단체 사무국장협의회 정담회를 개최하고 체육종목단체 의견을 수렴하여, 체육회관 미 입주 종목단체에 대한 입주희망 수요조사를 체육과에 주문했다. 도 체육과는 최근 수요조사 결과 8개 단체(당구, 승마, 족구, 합기도, 택견, 세팍타크로, 그라운드골프, 바둑협회)가 입주 희망 의사를 밝혔다고 보고했다.

 

이에 최 위원장은 올해 2회 추경에 경기도체육회관 사용료(임대료) 지원 반영과 더불어 현재 체육회관의 1층과 6층의 경기도청 입주부서가 광교 신청사로 이전하면 입주 희망 8개 종목단체가 입주하는 것으로 도 체육과와 협의하였다. 더불어 체육회관 9층 사기업 사무실 계약이 종료되는 올해 6월부터 사무공간이 부족한 장애인체육회가 확대 사용할 수 있도록 추진할 예정이다.

 

최 위원장은 9일 정담회에 참석한 분들에게 체육회관을 체육인들로부터 뺏었다는 여론에 대해, 체육회의 체육회관 관리 부정이 감사에서 지적되어 다른 기관에 위탁을 잠시 맡긴 것이지, 체육회관 사용은 여전히 체육인들의 공간으로 사용될 것이라고 덧붙여 설명했다.

 

또한 최 위원장은 올해 종목단체에 대한 지원 예산을 경기도체육회에서 경기도 체육과로 이관하여 추진되는 것에 대해서, 이전에 해왔던 관행이 바뀐 것 뿐 예산은 삭감되지 않았다앞으로 체육회에서 관장했던 때보다 종목단체에 보다 더 다양한 지원을 위한 예산 증액을 위해 힘쓰겠다고 말했다.

 

참고로 경기도 체육회관은 경기도가 2015년 광교 신청사 건립재원 마련을 위해 매각 계획을 가졌던 바 있었다. 이후 광교 신청사 입주 후 현 경기도청 자리로 이전 한다는 설이 있었으나, 최 위원장이 2019년 도의회 5분 발언을 통해 체육회관 존치 필요성에 대해 강하게 발언한 바 있다.




 

Copyrights © 2012 www.sngnews.co.kr All Rights Reserved


공감 비공감
 
위로